페이지 선택

청주 여성 밤 알바를 하면서 손님이 없을 때는 진열장의 술병을 닦았다.

술병이 50여개나 되니 그것도 큰일이었다. 술병을 손에 쥐면 당장 돈이 연상됐다.

이곳에서 양주 한 병을 마시는 데 드는 돈은 내가 하루 5시간, 주 4일 일해야 벌 수 있다.

이런 소박한 생각에 찬물을 끼얹는 손님은 늘 있다. 한 손님은 1천만 원짜리 술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.

어디서 마신 어떤 술인지는 몰라도 그런 술을 마셔야 기분이 난다는 것이다.

“대학생 때 이런 곳에서 일하면 돈은 언제 벌고, 언제 모을래?” 그의 말처럼 밤에 바텐더로 일하는 것보다 공부를 하는 게 미래를 위해 더 좋겠지만

그럴 수 없으니 일을 하는 것이다. 나 역시 단기 체험이지만 그런 사람 중 한 명이다. 그는 투잡을 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이 어떤 처지인지 도무지 모르는 것 같았다.

나도 한밤에 출근해서 새벽에 퇴근하는 일과가 반복되면서 시급이 높은 내 생활에 회의감이 들기도 했다.

소리 안 나게 집에 들어와도 어머니는 부스스 일어나 내게 따뜻한 물 한 잔을 갖다 주었다.

내 몸이 담배 냄새에 찌들어 있어도 어머니는 아무 말 안했다. (바텐더들이 퇴근할 때 사장은 자기 차로 각자의 집까지 데려다주었다.)

또 다른바에서 일했던 문과대 여학생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동안 친구들을 만나지 못했다.

학업과 일을 병행하는 대학생의 사연이 어디 이뿐이겠는가?

등록금과 생활비를 벌기는 그만큼 어렵다. 지치고 힘들지만 그래도 일해야 한다.

청주 여성 밤 알바  바에서 일을 할 때는 그렇게도 시간이 안 가는 것 같았는데 지난 한 달은 훌쩍 지나가버렸다.

어떤 아르바이트도 학업과 병행하기는 쉽지 않다. 나 역시 무척 힘들었다. 그래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.

다음 달까지 이 일을 해보려고 한다.

큐큐알바 에서 알게된 바텐더 일은 육체적으로는 힘들지 않았다.하지만 밤낮이 바뀌면서 밤생활에 적응하기에 힘들었다.

그래도 단기간에 고소득을 올릴수 있어 당분간은 할수 있을꺼 같다.